달력

11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제     목 진채선, 사랑의 향기 (전3권)

저     자 | 박태상

   | 월인

독서일시 | 2015.09.17 ~ 2015.09.26

 

고창에 살면서 자연스럽게 농악이나 판소리등의 전통문화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모양성 앞에 있는 동리국악당에서부터 판소리전수관 같은 시설과 '광대열전', '도리화가 귀경가세'와 같은 판소리 공연을 접할 기회가 자주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고창이 낳은 여류명창 '진채선'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게되어 이 책을 집어들게 되었다.

소설을 원작으로  신재효와 진채선, 그리고 대원군으로 이어지는 애정과 질투를 다룰 영화를 촬영한다는 정보를 접했는데 아쉽게도 이책이 그 원작은 아니었지만 가장 최근(2014.6.9)에 출간되었기에 자연스래 손이 갔다.

원작은 오래전에 발표된 한권짜리 소설책인데 바로 연이어 대출해서 볼 예정이다.

영화원작의 소설이 한권인데 비해 이 책은 3권으로 구성되어 더욱 많은 이야기를 만나게된다는 기대감에 책장을 넘겨갔다.

하지만 생각과는 다르게 진채선의 이야기는 주인공임을 감안하면 크게 부각되지않는 문제점이 있었다.

첫권의 절반정도를 읽으며 이대로 다 읽어야하나 멈춰야하나 고민하다가 이왕 시작하게된 책이라 끝까지 완독을 했는데 나머지 2,3권을 읽으며 진채선의 비중이 적은것에 대한 이유를 파악했다.

이 책에서는 진채선에 대한 직접적인 이야기보다는 진채선이 살아간 그 시대의 역사적인 배경을 두루 다루고 있어 당시의 천민사회의 모습이나 시장에서 벌어지는 온갖 상황들, 그리고 대원군에 이르는 정치적인 이야기까지 광범위하게 다루고 있다.

처음의 불만인 진채선이 부각되지 않는 점은 그러한 주변지식을 습득할 수 있다는데에서 상당부분 충족되었고 오히려 그러한 점이 이 책의 장점임을 알게되었다.

물론 주변지식들이 모두 새롭거나 거창한 정보들은 아니고 오래전 학생시절 배웠던 내용들도 상당수 있지만 그런 옛지식을 다시금 되새겨 전체적인 당시 시대상을 머릿속에 그려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텍스트도 비교적 한산한 구조라 읽기에 부담도 없으니 필수는 아니지만 기회가 된다면 한번은 읽어볼만한 책이라 생각한다.

'본거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케토리 이야기  (0) 2015.10.03
인물로 보는 고려사  (0) 2015.09.30
진채선, 사랑의 향기  (0) 2015.09.26
인물로 보는 삼국사  (0) 2015.09.17
지금, 만나러 갑니다  (0) 2015.09.10
일본 도자기의 신, 사기장 이삼평  (0) 2015.09.07
Posted by PotA made人Pot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