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리디북스'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15.12.12 Y의 비극
  2. 2015.11.24 나의 한국현대사
  3. 2015.07.20 X의 비극
  4. 2015.07.13 마법의 물고기 뼈

Y의 비극

본거/책 2015.12.12 00:20


 


제목

Y의 비극


저자

엘러리 퀸


출판

동서문화사


독서일시

2015.12.04 ~ 2015.12.12

미치광이 괴짜 집안에서 일어나는 미스테리 사건.

요크 허터라는 이 집의 가장은 어느날 의문의 익사체로 발견된다.

그리고 두달 후 집안에서 독살미수 사건이 벌어진다.

범인은 좀처럼 밝혀내지 못하고 미궁으로 빠져가자 결국 경감은 또다시 도르리 레인의 도움을 요청하게 된다.

첫번째로 읽었던 'X의 비극'에 이어 주인공인 은퇴배우 '도르리 레인'의 활약이 펼쳐진다.

이 해터 집안은 오래전부터 괴짜가족들로 유명했고 거의 미치광이 취급을 받는 묘한 집안이다.

그안에서 독살미수 사건이 벌어지지만 범인을 밝혀지지 않고 계속해서 사건이 일어나는데...


예전 어릴때 셜록홈즈 추리소설을 많이 봤었는데 한가지 이야기가 짧게 끝을 맺어서 부담없이 읽기에 좋았다.

그래서인지 일반적인 분량의 추리소설은 읽으면서 좀 지루함을 느끼곤 한다.

'도르리 레인'이 활약하는 엘러리 퀸의 소설도 마찬가지로 길고 지루하다는 느낌을 조금 받긴했지만, 소리를 듣지못하는 주인공의 핸디캡과 그것에 상충하는 은퇴배우라는 색다른 직업과 명쾌한 추리를 더듬어 가면서 지루함은 잊혀진다.

추리소설이 가장 선호하는 '밀실 트릭'과 함께 상상도 할 수 없는 범인의 정체가 밝혀지는 반전은, 다시금 책장을 뒤로 넘겨보게 한다.


주인공 '도르리 레인'은 은퇴한 명배우인데 사는 거처가 높은 언덕위의 큰 성에 살고 있고 집사는 배우시절부터 분장을 도맡아왔고 간간히 도르리 레인을 전혀 다른 사람으로 변장시키는 실력자이기도 하다.

이러한 면을 보면서 꼭 '베트맨'과 닮은 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밤하늘의 박쥐마크는 없어 경감이 직접 차를 몰고 찾아오는 수고가 있는것만 빼고는 거의 흡사한 느낌이다^^

'본거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PD의 뮤지컬 쇼쇼쇼  (0) 2015.12.25
뜻밖의 스파이 폴리팩스 부인  (0) 2015.12.16
Y의 비극  (0) 2015.12.12
한국, 중국, 일본 그들의 교과서가 가르치지 않는 역사  (0) 2015.12.03
라면이 바다를 건넌날  (0) 2015.11.28
나의 한국현대사  (0) 2015.11.24
Posted by PotA made人Pot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나의 한국현대사


저자

유시민


출판

돌베개


독서일시

2015.11.10 ~ 2015.11.24


역사는, 최대한 객관적인 시각으로 사실만을 기록해야 된다는 믿음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유시민의 '거꾸로 읽는 세계사' 을 읽은 후로는 주관적이어도 '객관적인 주관'의 시각이라면 다양한 시각의 역사를 접할 수 있어 좀더 유익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 고대사에 관심을 갖다보니 고려, 삼국, 조선으로 이어지는 관심이 자연스레 근현대사로 이어졌고 마침 유시민 작가의 '나의 한국현대사'라는 책을 보게되었다.

이 책은 아예 시작부터 한국의 현대사를 본인이 태어난 시점부터 현재까지의 기록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실제 책을 읽어보니 판에 박힌듯한 역사적인 사실의 소개(나열)이 아닌, 본인이 직접 겪었던 경험담을 기본으로 하여 사실감 넘치는 역사의 현장을 기록하고 있었다.

각 시대별 단락단락이 아니라 개인이 경험하고 느낀 시간들이 연속적으로 기록되어 한편의 장대한 역사영화를 본 듯한 느낌도 들었다.

굳이 단점으로 지적하자면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하고 있어 역사적인 팩트를 직접 다룬 것은 많지 않지만 거꾸로 그러한 팩트들이 당시 어떤 상황이었고 어떻게 진행되었는지에 대한 현장감있는 해석으로 볼 수 있을 거 같다.

이 한권으로 현대사 전체를 다 파악한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충분히 그 맥락을 짚어볼 수 있는 좋은 책인것만은 확실하다.

'본거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 중국, 일본 그들의 교과서가 가르치지 않는 역사  (0) 2015.12.03
라면이 바다를 건넌날  (0) 2015.11.28
나의 한국현대사  (0) 2015.11.24
걷는 식물 트리피드  (0) 2015.11.10
프랑스 뒷골목 엿보기  (0) 2015.11.07
현의 노래  (0) 2015.11.03
Posted by PotA made人PotA

댓글을 달아 주세요

X의 비극

본거/책 2015.07.20 22:47

제     목 | X의 비극

저     자 | 엘러리 퀸

   | 동서문화사

독서일시 | 2015.07.13 ~ 2015.07.20

 

엘리리 퀸의 작품이지만 당시에는 바나비 로스 라는 새로운 필명으로 발표가 되었었다.

주인공인 드루리 레인의 4부작 중 제1편에 해당한다.

처음으로 읽어본 엘러리 퀸의 추리소설인데 역시나 군더더기없이 이어지는 사건과 그를 파헤치는 주인공의 활약이 손에서 책을 내릴 수 없도록 만들었다.

은퇴한 원로배우로써 뛰어난 변장술과 관찰력으로 경찰들도 포기한 사건들을 풀어나가

는 모습이 흥미진진하다.

또한 주인공 드루리 레인은 듣지못하는 청각장애인라는 핸드캡을 안고 있지만, 입술의 움직임을 읽으며 상대방의 마음까지도 꿰뚫어보는 기술로 승화시켜 멋진 활약에 큰 힘이 되고있다.

세번의 살인사건으로 형사들은 갈피를 잡지못하고 포기하기에 이르지만 조용한 관찰과 때로는 변장술로 현장의 증거들을 수집해 결국 뜻밖의 범인을 밝히게 된다.

놀라운 사실은 사건의 시작부분에서부터 이미 레인은 범인을 점찍어 두었다는 점이다.

단지 확신을 위한 증거를 확보하고자 길게 끌었을 뿐 범인은 이미 레인의 손바닥에서 벗어나지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시리즈 4권 중 첫번째이니 남은 3권의 작품들이 벌써 궁금해진다.

'본거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짧고 쉽게 쓴 `시간의 역사`  (2) 2015.08.06
터치 아프리카  (0) 2015.07.28
X의 비극  (0) 2015.07.20
마법의 물고기 뼈  (0) 2015.07.13
전차남  (0) 2015.05.15
딴지영진공 - 귀로 보고 눈으로 듣는 영화이야기  (0) 2015.05.14
Posted by PotA made人Pot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     목 마법의 물고기 뼈

저     자 | 찰스 디킨스

   | 고양이출판사

독서일시 | 2015.07.13 ~ 2015.07.13

 

리디북스에 무료로 공개되어있길래 다운받아놓은 책인데 다소 딱딱한 책을 읽은 직후라 가벼운 내용을 읽고싶어 펴들었다.

'마법의 물고기 뼈'는 아이들을 위한 동화로 아주 짧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열아홉명의 자녀를 둔 왕과 왕비의 이야기인데 특이하게도 여기서 왕은 지금의 월급쟁이와 같은 모습을 가지고 있다.

얼마안되는 봉급은 분기별로 지급되는데 워낙 아이들이 많다보니 생활비는 항상 모자라기만 하다.

어려운 상황에서 왕은 우연히 요정을 만나게되고 그로인해 맏딸에게 재미난 일들이 벌어지게된다.


전형적인 고전동화의 플롯을 가지고 있지만 월급쟁이 왕이라는 색다른 소재로 시작되면서 흥미를 갖게 한다.

보통은 여주인공이 어려움을 겪다가 요정이나 우연한 기회로 멋진 왕자를 만나 행복한 결말로 향하는데, 이 이야기는 주인공의 고뇌는 없고 그의 아버지인 월급쟁이 왕만 힘들어하는 모습에 왠지 현대의 아버지들이 겹쳐서 침울한 생각마져도 잠시 들었었다.^^

아무튼 보통의 동화와 같이 여기서도 멋진 왕자를 만나 결혼해서 잘먹고 잘살게되었다는 행복한 결말을 그리고 있다.

어릴적엔 이런 허무맹랑한(지금 기준으로) 이야기들에도 푹 빠져들어 가슴 두근거리며 책장을 넘기곤했었는데 그러한 순수한 마음이 언제부터 슬며시 사라지게되었는지 모르겠다.

아니, 어릴적의 기억이 나는것을보면 사라진것 같진않은데 내 가슴 어디엔가 숨어있는 그런 순수한 마음을 다시 끄집어낼 수는 없을까?

'본거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터치 아프리카  (0) 2015.07.28
X의 비극  (0) 2015.07.20
마법의 물고기 뼈  (0) 2015.07.13
전차남  (0) 2015.05.15
딴지영진공 - 귀로 보고 눈으로 듣는 영화이야기  (0) 2015.05.14
원균과 이순신  (0) 2015.05.05
Posted by PotA made人Pot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