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거/영화·애니

더 테러 라이브

2013.10.17 16:00 고창문화의 전당


더 테러 라이브


예고범죄라는 소재때문에 그것으로 유명한 영화 다이하드와 같은 허리우드 영화들을 떠올렸다.

하지만 중반 이후 후반으로 달려가며 테러범과 주인공은 둘다 권력에 치이며 외로운 심적 투쟁을 하게된다.

주인공의 신상을 털어가며 원하는 쪽으로 몰아갈려는 모습이나 전화를 통해 들려오는 권력기관의 반말과 욕지거리들이 지금의 정치권력들을 떠올리기에 어렵지않다.

결국엔 모든 짐을 떠안게되지만 동시에 마지막 승자가 된 결말이 아닌가 싶다.

언제나 이런 어두운 권력의 모습을 현실에서 안볼 수가 있으려나... 영화에서만 보기에도 벅찬데....


'본거 > 영화·애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래비티  (0) 2013.10.24
감기  (0) 2013.10.22
더 테러 라이브  (0) 2013.10.17
미스터 고  (0) 2013.09.05
은밀하게 위대하게  (0) 2013.07.25
고령화가족  (0) 2013.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