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거/영화·애니100

굿모닝 에브리원 2020.09.21 네이버 무료영화 아 이렇게 사랑스러운 영화였다니! 방송국에서 일어나는 다툼과 갈등 그리고 때론 웃음짓게하는 좌충우돌 가벼운 코미디물... 이라고 선입견을 갖고 영화를 봤다. 그런데, 예상이 맞았다. 그저그러..... 럴 뻔 했지만 그저 재밌다고 웃는게 아니라 영화자체에 푹 빠져들었다. 어릴적부터 방송인을 꿈꾸던 베키(레이첼 맥아덤즈)는 지역 방송의 PD로 바쁜 나날을 보내다가 어느날 갑자기 회사 운영의 희생양이 되어 해고되고 만다. 이곳저곳 면접을 보다 메이저 방송국에 PD로 들어가게 되지만 맏은 프로그램은 시청율 최악의 아침뉴스. 프로그램을 살리기 위해 왕년에 잘나가던 뉴스 앵커였던 마이크(해리슨 포드)를 영입하지만 감정 표현이라고는 전혀없이 무뚝뚝하고 자기 맘에 들지않는다고 방송을.. 2020. 9. 21.
내겐 너무 과분한 그녀 2020.09.15 네이버 무료영화 로맨틱코미디 영화에는 왠지 진중하지않고 팝콘무비라는 선입견이 있다. 그러면서도 막상 보고나면 유쾌하면서도 뭔가 성취감을 느끼곤하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누구나가 원하는 동화같은 사랑이야기를 보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심리적 안정감이 아닌가 싶다. 마치 동화속 부엌때기와 왕자님이 이루어지는 행복한 이야기랄까... 그러한면에서 이 영화 '내겐 너무 과분한 그녀'는 제목부터가 그런 느낌을 물씬 풍긴다. 그래서 더더욱 너무 뻔한 영화라 딱히 볼 생각이 들지는 않았을텐데 마침 네이버무비에서 무료대여 이벤트가 있었고 내일이면 대여기간이 끝나기에 할수없이 보게 되었다. 그런데... 본후에는 참 후회가 든다. 진작에 볼껄... 어떻게 보면 어제 봤던 영화 '스타더스트'와 흐름이 비슷하.. 2020. 9. 15.
스타더스트 2020.09.14 네이버 무료영화 한마디로 어른들을 위한 동화같은 이야기. 이야기의 무대도 중세때이니 디즈니의 영화들이나 옛날옛적 왕이 나오고 기사들이 나오고 용이 나오고 그런 시대의 이야기인데 이상하게도 현대적인 느낌이 든다. 그만큼 이야기에 몰입되도록 잘 짜여진 영화라는 소리겠지.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별똥별을 찾아오겠다는 말은 흔히 '너를 위해 저 하늘의 별이라도 따다주겠어' 같은 아주 식상한 작업멘트 같지만 우리의 정직남 주인공은 정말로 별을 찾아 여행을 나선다. 마을 외곽의 낮은 담을 넘어서면 돌아오지못한다는 전설이 내려오지만 별을 찾기위해 담을 넘어서려는 주인공은 오랫동안 담을 지키는 노인에게 제지당하지만 집에 돌아와 난데없이 출생을 비밀을 알게되고 마법의 힘으로 담너머 마법의 나라로 이동하.. 2020. 9. 15.
노예12년 어릴적 감명깊게 봤던 책 '뿌리'로 인해 인간의 잔혹함과 존엄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뿌리'를 읽은지 30년도 더 넘어서 가물거리는 기억을 더듬어 다시한번 책을 구입해 읽게되었는데 당시의 감정들이 되살아났다. 그리고 오늘 '노예12년'이라는 영화를 보게되었는데 자유인인 흑인이 납치되어 노예로 12년간 살아오다 어렵사리 다시 자유를 찾게된다는 내용이다. 주인공이 노예생활에 대해 전혀 경험이 없는걸 보면 아마도 자유를 얻은 후 3세 정도되는 것 같다. 1세대는 당연하겠지만 당시 2세대도 어릴적 겪었던 노예생활의 참상이 잊혀지지는 않았을테니 최소 3세 이후로 추측해본다. 아무튼 자유인으로써 바이올린 켜는 예술인의 삶에서 어느날 갑자기 지옥과도 같은 노예농장에서 12년을 보내게된다는 것은 생.. 2015. 10. 1.
로스트 랜드: 공룡 왕국 / Land of the Lost 완전히 농락당했다!워낙에 유치하게 웃긴 영화를 좋아하는데 마침 공룡이 등장하는 유치하게 웃긴영화라고 해서 두말없이 시청했다.처음 얼마동안은 코드가 맞는듯하게 유치한 개그가 재밌었는데 이게 진행이 되면 될수록 너무나 뻔하고 삼류도 아니고 10류는 될듯 해도해도 너무하게 유치한 것이다.너무 뻔뻔하게 유치해서 감히 꺼버릴 생각도 못하고 끝까지 보고야 말았다.감상평을 요즘말로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정말 '병맛'이다. -0-다만 너무 뻔뻔하게 유치해서 오히려 감독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왕녀의 주성치감독의 영화를 무지 좋아했다.뻔뻔하게 웃기지만 그게 너무하다싶지도 않게 적당하게 황당한 웃음을 선사했는데 이 영화는 다른 의미에서 황당하다.스포랄 것도 없긴하지만 너무 뻔뻔한 스토리를 뭐라 평하기도 힘드니.. 2015. 2. 1.
아메리칸 셰프 2015.01.09 15:00 광주상무CGV 6관 I7,I8 점심 예약시간때문에 어쩔 수 없이 호빗을 포기하고 보게 된 영화.'언브로큰'과 '아메리칸 셰프' 두편에 관심이 갔는데 밝은 것을 보자는 오여사의 의견에 따라 아메리칸 셰프로 낙점. 할줄 아는 것이라곤 오로지 음식만들기. 그 방면에서는 일류 기술자로 명성이 높은 주인공이지만 그 외에는 모두 잼병이다. 특히나 가정생활에 소홀해 현재 이혼한 상태로 아이와 전처를 가끔씩 만나고 있는 상황.어느날 음식점 사장과의 충돌로 요리사로써의 자존심을 지키고자 모든 것을 포기하고 음식점을 뛰쳐나오고 만다.이는 유명한 음식블로거이자 독설가인 한남자가 그 음식점에 대한 혹평을 남기며 시작된 비극이었다.이미 인터넷으로 그러한 사실이 퍼져나가 주인공은 취직조차 되지않아 .. 2015. 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