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거/영화·애니107

헝거게임 - 캣칭 파이어 2021.09.20 헝거게임 두번째, 캣칭파이어. 1편이 소설에 비해 너무 진행이 심심하달까 불만이 많았다. 2편인 캣칭 파이어는 1편에 비해 확실히 나아진거 같긴하다. 아마도 1편을 찍었던 경험치가 있었기에 발전이 있었으리라... 좀더 극의 긴장감이 살아났고 전체적인 구성도 딱히 나무랄데가 없었지만 역시나 원작소설하고 비교하면 군데군에 헛점들이 좀 보인다. 각 인물들의 액션도 너무 점잖다고해야할까 다큐멘터리를 보는거처럼 좀 답답했다. 액션이라면 액션, 미스테리면 미스테리 이런 뭔가 딱부러지는 면이 없어 그런거 같다. 원작소설만큼이나 잘 만들어진 영화로 '반지의 제왕'을 좋아라하는데 그에 비하면 높은 점수를 주긴 힘들다. 전체적으로 흘러가는 스토리는 원작대로이지만 세세한 부분의 묘사가 너무 두리뭉실 지나.. 2021. 9. 21.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 2021.09.18 무려 10년이나 지난 영화를 이제야 봤다. 사실 이미 영화가 개봉하고 바로 원작소설을 구입해놨었는데 영화의 시리즈가 다 개봉된 뒤에 소설을 먼저 읽고 영화와 비교해보려고 했던게 귀차니즘덕에 10년이나 지나버렸다. (얼마되지 않은줄 알았는데 벌써 10년이라니...;) 올해 초에 마블영화 전편을 정주행하며 역시 몰아서 보길 잘했다고 생각해 뭔가 다른 시리즈물이 없을까 생각하다가 이 영화가 기억이 났다. 원작소설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하며 유심히 봤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원작소설을 먼저 볼것을 추천한다. 대부분의 원작소설을 갖고 있는 영화들이 원작을 뛰어넘는 완성도를 보이기 힘든데 이 영화도 역시 원작에는 다소 못미쳐 아쉬움이 컸다. 전체적으로 소설과 같은 긴장감이 덜해 약간 김빠진.. 2021. 9. 19.
딥임팩트 Deep Impact 2021.09.11 네이버 무료대여 재난영화는 소재의 긴박성이나 긴장감때문에 평타이상은 치게되는거 같다. 아무래도 현실에서 있을법한 상황이다보니 픽션이지만 논픽션같은 현실감이 느껴져서이지 않을까 싶다. 딥임팩트도 개봉한지 20년이 훨씬 지난 작품이지만 현실에서도 있을법한 혜성충돌을 모티브로 만들어져서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에 휩쌓여 2시간이 무척이나 짧게 느껴질정도로 금방 흘러버렸다. 내용에선 딱히 특별할것도 없고 스토리자체도 누구나 예상이 가능하게 흘러가지만 두명의 배우덕에 좀더 영화를 자세히 보게된것 같다. 혜상을 처음 발견한 리오 베이더만 역의 일라이저 우드는 누가봐도 알아챌 수 있는 배우이다. 솔직히 이름은 나도 기억하지 못하지만 그 유명한 의 주연 프로도로 열연했었기에 잊을 수가 없다. 외국영.. 2021. 9. 11.
가장 보통의 연애 2020.10.14 네이버 무료대여 새로운 직장에 출근하는 선영(공효진)과 회사팀장인 재훈(김래원)의 첫출근 인상이 심상치않다. 결혼식날 파혼당한 재훈과 바람핀 전남친에 시달리는 선영. 서로 못본척 지나가지만 회사동료가 술김에 선영이 맞바람을 피웠다는 얘기를 하게되고 이걸 재훈에게 들었다고 책임을 넘기며 둘의 악연이 시작되.... 는건 아니고 로코이기에 가볍게 투닥거리면서 툭툭 던지는 한마디들이 서로에게 위로가 되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지게된다. 일반적인 로코에선 남녀 주인공간의 밀당으로 이야기의 흐름을 만들어가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런 복잡한 밀당이 없어서 좋다. 편하다. 회사동료로 처음 대하지만 왠지 처음부터 연인사이었던거 같이 둘의 사이가 너무 편하다. 파혼당한 전여자친구 때문에 약간의 갈등관계가 되지않.. 2020. 10. 15.
13시간 2020.10.01 네이버 무료영화 영화가 시작하면서 위험지역에서의 경호임무 장면이 나오면서 포스터와는 다르게 가볍게 생각하고 긴장을 놓았다. 그러나 초반을 어느정도 지나면 정신없는 총격의 현장 속 화끈한 액션씬에 빠져들게 된다. 임시대사관을 사방에서 공격해오는 적들에 대항하는 확실한 몇명 안되는 팀원들이 전부이고 현지용병들은 돈을 위해서만 잠시 자리만 함께하다가 불리하면 바로 꽁무니를 내빼기 일쑤이다. 이어지는 두번째의 전투에서도 어떤 지원도 받지 못한채 소수의 팀원들이 방어지를 지키게 되는데 은퇴를 앞두고 안전하게 임무에만 충실한채 판단력이 현실적이지 못해 이들을 죽음의 문턱으로 인도한 소장과, 국제관계 때문에 군대나 전투기 등의 지원이 불가함을 알리는 소식들에서 인간의 목숨보다 소중한게 과연 어떤 .. 2020. 10. 1.
셔터 아일랜드 2020.10.01 네이버 무료영화 오랜만에 만나는 디카프리오. 지금은 내용도 생각나지 않지만 처음 만난것은 1993년작 [길버트 그레이프]였다. 주연은 아니었지만 지금의 얼굴이 그대로인거 같다. 디카프리오의 영화는 많이 보진 않았지만 그중에서도 타이타닉이 내겐 가장 인상깊다. 이 영화 [셔터 아일랜드]는 네이버무료영화로 공개되었는데 주변에서 영화평이 괜찮아 추석연휴 첫날 낮에 무료한 시간을 함께했다. 영화 포스터와 같이 누구도 탈옥할 수 없는 외딴섬에 위치한 감옥같은 정신병원. 그곳에서의 일어난 탈옥사건을 수사하기위해 테드(디카프리오)와 척(마크 러팔로)가 유일한 교통수단인 배편으로 섬에 도착한다. 수사를 진행해나갈수록 더욱 미궁으로 빠지고 진실을 듣지못한 테드는 수사를 종료하고 섬을 떠나려고 하지만 .. 2020. 1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