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거/영화·애니104

스타더스트 2020.09.14 네이버 무료영화 한마디로 어른들을 위한 동화같은 이야기. 이야기의 무대도 중세때이니 디즈니의 영화들이나 옛날옛적 왕이 나오고 기사들이 나오고 용이 나오고 그런 시대의 이야기인데 이상하게도 현대적인 느낌이 든다. 그만큼 이야기에 몰입되도록 잘 짜여진 영화라는 소리겠지.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별똥별을 찾아오겠다는 말은 흔히 '너를 위해 저 하늘의 별이라도 따다주겠어' 같은 아주 식상한 작업멘트 같지만 우리의 정직남 주인공은 정말로 별을 찾아 여행을 나선다. 마을 외곽의 낮은 담을 넘어서면 돌아오지못한다는 전설이 내려오지만 별을 찾기위해 담을 넘어서려는 주인공은 오랫동안 담을 지키는 노인에게 제지당하지만 집에 돌아와 난데없이 출생을 비밀을 알게되고 마법의 힘으로 담너머 마법의 나라로 이동하.. 2020. 9. 15.
노예12년 어릴적 감명깊게 봤던 책 '뿌리'로 인해 인간의 잔혹함과 존엄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뿌리'를 읽은지 30년도 더 넘어서 가물거리는 기억을 더듬어 다시한번 책을 구입해 읽게되었는데 당시의 감정들이 되살아났다. 그리고 오늘 '노예12년'이라는 영화를 보게되었는데 자유인인 흑인이 납치되어 노예로 12년간 살아오다 어렵사리 다시 자유를 찾게된다는 내용이다. 주인공이 노예생활에 대해 전혀 경험이 없는걸 보면 아마도 자유를 얻은 후 3세 정도되는 것 같다. 1세대는 당연하겠지만 당시 2세대도 어릴적 겪었던 노예생활의 참상이 잊혀지지는 않았을테니 최소 3세 이후로 추측해본다. 아무튼 자유인으로써 바이올린 켜는 예술인의 삶에서 어느날 갑자기 지옥과도 같은 노예농장에서 12년을 보내게된다는 것은 생.. 2015. 10. 1.
로스트 랜드: 공룡 왕국 / Land of the Lost 완전히 농락당했다!워낙에 유치하게 웃긴 영화를 좋아하는데 마침 공룡이 등장하는 유치하게 웃긴영화라고 해서 두말없이 시청했다.처음 얼마동안은 코드가 맞는듯하게 유치한 개그가 재밌었는데 이게 진행이 되면 될수록 너무나 뻔하고 삼류도 아니고 10류는 될듯 해도해도 너무하게 유치한 것이다.너무 뻔뻔하게 유치해서 감히 꺼버릴 생각도 못하고 끝까지 보고야 말았다.감상평을 요즘말로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정말 '병맛'이다. -0-다만 너무 뻔뻔하게 유치해서 오히려 감독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왕녀의 주성치감독의 영화를 무지 좋아했다.뻔뻔하게 웃기지만 그게 너무하다싶지도 않게 적당하게 황당한 웃음을 선사했는데 이 영화는 다른 의미에서 황당하다.스포랄 것도 없긴하지만 너무 뻔뻔한 스토리를 뭐라 평하기도 힘드니.. 2015. 2. 1.
아메리칸 셰프 2015.01.09 15:00 광주상무CGV 6관 I7,I8 점심 예약시간때문에 어쩔 수 없이 호빗을 포기하고 보게 된 영화.'언브로큰'과 '아메리칸 셰프' 두편에 관심이 갔는데 밝은 것을 보자는 오여사의 의견에 따라 아메리칸 셰프로 낙점. 할줄 아는 것이라곤 오로지 음식만들기. 그 방면에서는 일류 기술자로 명성이 높은 주인공이지만 그 외에는 모두 잼병이다. 특히나 가정생활에 소홀해 현재 이혼한 상태로 아이와 전처를 가끔씩 만나고 있는 상황.어느날 음식점 사장과의 충돌로 요리사로써의 자존심을 지키고자 모든 것을 포기하고 음식점을 뛰쳐나오고 만다.이는 유명한 음식블로거이자 독설가인 한남자가 그 음식점에 대한 혹평을 남기며 시작된 비극이었다.이미 인터넷으로 그러한 사실이 퍼져나가 주인공은 취직조차 되지않아 .. 2015. 1. 9.
청춘예찬 나 예전 잘나갔거든!세월의 무게가 더해질수록 과거를 회상하며 그리워한다.청춘시절을 그리워하지않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처음 보는 배우들과 감독이라는 표면적인 어색함과는 다르게 영화를 보는 내내 자연스러운 감정이입으로 시종일관 몰입되었다.지나온 어린시절 고딩학교를 거쳐 대학교, 군대.. 그리고 사회에 첫발을 내딛으며 겪는 여러가지 시행착오에 정신없이 인생길을 달려온 지금에서야 돌아보면 과연 무엇을 향해 바쁘게 뛰어왔나, 무엇을 이루었나 싶다. 주인공은 대학시절 여자들에게도 인기가 많고 성적도 그리 나쁘지않았지만 영장을 받고 사랑하는 여인을 놓치며 인생의 아픔에 서서히 알아가게 된다.제대 후 대학졸업장을 달고 그저그런 영업직 직장에 다니며 더 큰 성공이 있을꺼라 스스로를 위로하며 살아가지만 어느새 현실이.. 2015. 1. 1.
제보자 2014.11.20 19:30 고창 문화의 전당 기대가 허물어졌다.'제보자'라는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마침내 마녀사냥의 진실을 파헤쳐 억울함이 풀리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다.그런데 영화는 반대로 당시의 마녀사냥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줄기세포연구팀에 있었던 어느 연구원의 제보로 조작을 밝히기 위해 한 방송사의 프로그램이 집요하게 파고들어 한가지씩 조작을 밝혀간다.그리고 파헤친 내용을 토대로 TV방송을 진행하게되고 국민들은 그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여 대국민사기극으로 인식해 허망해한다.여기까지가 영화의 이야기이다.하지만 실제 그 뒤로 법정에서 제보자를 포함한 몇몇 연구원들의 조작혐의를 밝혀내고 오히려 이러한 사실을 모른체 연구결과를 믿는 황우석 박사는 논문을 발표하고 함께 연구를 진행한 이.. 2014. 11.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