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맥평23

[맥평] 괌맥주 망고 ★ 1/5 괌맥주 마지막으로 망고! 바나나 맛이 의외로 선전해줘서 망고도 기대가 된다! 바로 가봅시다잉~~ 잔에 따르는데......... 엉?? 망고가 붉은색?? 엠버라거라고해도 믿을 정도의 진한 붉은 빛을 보인다. 거품은 바나나와 똑같이 순삭되는데 맥주색이 진하다보니 괌맥주 바나나에서 보였던 시원스러운 탄산방울이 보이지 않아 조금 답답한 느낌이 든다. 잔에서 풍기는 달달한 망고향은 바나나보다 몇배 더 진해보이는데 코코넛 같은 구수한 향도 느낄 수 있다. 곧이어 한잔 들이켜보니 망고맛은 맞는데 바나나에 비해서는 연하다는 느낌이 든다. 마실수록 너무 물같다는 생각이... 탄산도 바나나보다는 약하고 맛도 약하고... 향만 강했단 말인가.. 맥주에다 망고 알맹이를 잠깐 담갔다 뺀게 아닐까 싶게 밍밍하다. 원재료를 보니 .. 2021. 9. 12.
[맥평] 괌맥주 바나나 ★★★ 3/5 전세계적으로 알려진 휴향지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곳이라면 괌이지 않을까... 괌에서 여생을 마치고 싶다는 말들도 종종 듣는다. 그런 괌을 대표하는 맥주이니 궁금하지 않을 수가 없지. (한국말 어려워. 사장님 나빠요) 근데 예전에 괌맥주 라거를 마시고는 그다지 큰 감흥이 없어서 기대가 너무 컸나 했던 기억이 있다. 괌맥주 바나나는 과연 어떤 반전을 보여줄 수 있을것인지 기대된다. 독특한 잔모양 때문에 거품을 만들기가 꽤 난해해서 결국엔 얇은 거품층만 남았지만 그나마도 금새 사라진다. 하지만 잔바닥에서 표면으로 거침없이 솟아오르는 탄산방울들이 꽤 청량해보인다. 색상도 진한 황금빛으로 입맛을 다시게 한다. 그리고 아주 정직한 바나나 향. 바로 마셔보면 향 뿐 아니라 맛도 정말 바나나맛이다. 달달한 바나나맛이 .. 2021. 9. 12.
[맥평] 술고래 라이트에일 ★★☆ 2.5 올초부터 국산크래프트맥주가 봇물 퍼진듯 엄청 쏟아져나오고있다. 신상이 이리 마구 쏟아지니 그동안 하나씩 구해다 먹는 재미에 빠져 기록을 남겨야겠다는 생각을 못했다. 그중에 비교적 최근에 출시된 플래티넘의 '술고래' 작명센스가 아주 좋다. 왠지 마구 퍼마셔야할거같은 느낌이랄까.. ^^ 맛도 나쁘지 않았기에 오랜만의 맥평 첫타자로 선택해봤다. 잔에 따르면 연한 황금빛이 맥주라기보다 음료같은 느낌이다. 거품은 거침없이 훅~ 올라왔다가 또 거침없이 꺼져 조금 아쉽다. 잔 위로는 은은한 꽃향기가 느껴진다. 일단 한모금 마셔보니 탄산감이 아주 좋다. 왠만한 라거와 비교해도 절대 뒤쳐지지 않을듯... 뒷맛으로 구수한 곡물의 느낌을 보이는데 아마도 밀을 함유한 영향이지 않을까 싶다. 마무리엔 단맛이 없어 입안이 개운하.. 2021. 9. 8.
[맥평외전] 포틀랜드사이더 상그리아 드디어 포틀랜드사이더 3종 중 마지막 타자로 상그리아를 맛본다. 짙은 보라빛으로 진한 맛을 보여줄것 같은 비주얼이다. 진한 보라빛의 패키지 색상만큼이나 화사한 과일향도 굉장히 인상적이다. 다양한 과일향이 느껴지는데 그 중에 패션후르츠와 딸기향이 두드러진다. 무려 9가지 과일 주스와 향이 들어갔다고한다. 딸기와 블루베리, 블랙베리, 라즈베리 등 베리류가 많이 들어있어 베리특유의 상큼한 맛이 지배적이다. 복합적인 과일향때문인지 다른 포틀랜드사이더에 비해 좀 덜 드라이하고 단맛이 나지는 않지만 달달한 과일을 먹은듯한 느낌이 든다. 알콜부즈도 살짝 느껴지고 베리류가 들어가서인지 화이트와인과도 비슷한 느낌이다. 탄산이 있어 스파클링 와인대용으로 마셔도 충분할 거 같다. 입안에 남는 여운은 어릴적 드롭프스라는 종합.. 2021. 2. 6.
[맥평] 울프IPA ★★★☆ 드디어 울프맥주의 마지막 타자, 울프IPA. 라거는 만족스러웠던 반면 블랑쉐는 어중간한 느낌으로 큰 감흥이 없었다. 왠지 IPA도 그렇지않을까 싶어 내심 불안하지만 마지막 타자에 그래도 기대를 갖고 마셔봐야겠다. 잔에 따르며 열심히 거품을 만들어줬지만 사그러드는 속도가 기가급.. 색깔은 울프 라거와 비슷한데 좀더 탁하다. 울프 블랑쉐보다 오히려 더 탁해 보이는 미스터리. 향은, 홉향이 지배적이면서도 구수한 향이 곁들어 느껴진다. 입안에 들어서면 약간 텁텁한 느낌이 들면서 강하지않은 씁쓸한 홉의 기운과 함께 곡물느낌의 구수함과 단내도 꽤 진하게 느껴지는 등 다양하다. 근데 이것도 블랑쉐처럼 기본적인 느낌이 울프 라거와 같다. 정말 페밀리룩인가 보다. 홉향과 텁텁함 가운데 약간 독일맥주에서 느껴지던 풀향같은.. 2021. 2. 1.
[맥평] 울프 블랑쉐 ★★☆ 요즘 재고행사로 핫한 울프맥주의 두번째, 블랑쉐. 캔에는 온통 러시아말로 써있어서 무슨맥주인지 알 수가 없다. 울프 파이어플라이는 그나마 중간에 영어로 LAGER라는 표기가 되어있었는데 이 캔에는 별도 표기가 없어서 뒷편 수입사에서 붙인 스티커를 보고야 블랑쉐임을 알수가 있었다. 라거는 만족스러웠는데 블랑쉐는 어떨지 궁금하다. 일단 잔에 따르는데 윗비어인데 비해 그리 탁하지 않은 황금빛 색상을 보인다. 거품은... 처음에 따랐을때 별 특징없는 평범한 거품이 생기긴하는데 오래가진 않았다. 잔에 코를 대보면 시원한 향이 나는데 일반적인 윗비어의 화사한 향이 아니라 홉향 위주로 느껴지는거 같았다. 바로 마셔보니 맛이나 향도 윗비어라고 하기엔 크게 두드러지지않으면서 홉의 씁쓸함이 중간에 치고나오다가 마지막은 단.. 2021.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