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맥평20

[맥평외전] 포틀랜드사이더 상그리아 드디어 포틀랜드사이더 3종 중 마지막 타자로 상그리아를 맛본다. 짙은 보라빛으로 진한 맛을 보여줄것 같은 비주얼이다. 진한 보라빛의 패키지 색상만큼이나 화사한 과일향도 굉장히 인상적이다. 다양한 과일향이 느껴지는데 그 중에 패션후르츠와 딸기향이 두드러진다. 무려 9가지 과일 주스와 향이 들어갔다고한다. 딸기와 블루베리, 블랙베리, 라즈베리 등 베리류가 많이 들어있어 베리특유의 상큼한 맛이 지배적이다. 복합적인 과일향때문인지 다른 포틀랜드사이더에 비해 좀 덜 드라이하고 단맛이 나지는 않지만 달달한 과일을 먹은듯한 느낌이 든다. 알콜부즈도 살짝 느껴지고 베리류가 들어가서인지 화이트와인과도 비슷한 느낌이다. 탄산이 있어 스파클링 와인대용으로 마셔도 충분할 거 같다. 입안에 남는 여운은 어릴적 드롭프스라는 종합.. 2021. 2. 6.
[맥평] 울프IPA ★★★☆ 드디어 울프맥주의 마지막 타자, 울프IPA. 라거는 만족스러웠던 반면 블랑쉐는 어중간한 느낌으로 큰 감흥이 없었다. 왠지 IPA도 그렇지않을까 싶어 내심 불안하지만 마지막 타자에 그래도 기대를 갖고 마셔봐야겠다. 잔에 따르며 열심히 거품을 만들어줬지만 사그러드는 속도가 기가급.. 색깔은 울프 라거와 비슷한데 좀더 탁하다. 울프 블랑쉐보다 오히려 더 탁해 보이는 미스터리. 향은, 홉향이 지배적이면서도 구수한 향이 곁들어 느껴진다. 입안에 들어서면 약간 텁텁한 느낌이 들면서 강하지않은 씁쓸한 홉의 기운과 함께 곡물느낌의 구수함과 단내도 꽤 진하게 느껴지는 등 다양하다. 근데 이것도 블랑쉐처럼 기본적인 느낌이 울프 라거와 같다. 정말 페밀리룩인가 보다. 홉향과 텁텁함 가운데 약간 독일맥주에서 느껴지던 풀향같은.. 2021. 2. 1.
[맥평] 울프 블랑쉐 ★★☆ 요즘 재고행사로 핫한 울프맥주의 두번째, 블랑쉐. 캔에는 온통 러시아말로 써있어서 무슨맥주인지 알 수가 없다. 울프 파이어플라이는 그나마 중간에 영어로 LAGER라는 표기가 되어있었는데 이 캔에는 별도 표기가 없어서 뒷편 수입사에서 붙인 스티커를 보고야 블랑쉐임을 알수가 있었다. 라거는 만족스러웠는데 블랑쉐는 어떨지 궁금하다. 일단 잔에 따르는데 윗비어인데 비해 그리 탁하지 않은 황금빛 색상을 보인다. 거품은... 처음에 따랐을때 별 특징없는 평범한 거품이 생기긴하는데 오래가진 않았다. 잔에 코를 대보면 시원한 향이 나는데 일반적인 윗비어의 화사한 향이 아니라 홉향 위주로 느껴지는거 같았다. 바로 마셔보니 맛이나 향도 윗비어라고 하기엔 크게 두드러지지않으면서 홉의 씁쓸함이 중간에 치고나오다가 마지막은 단.. 2021. 2. 1.
[맥평] 울프 파이어플라이 라거 ★★★★ 작년 10월 쯤에 마트에서 이제 막 출시해 내일부터 판매예정으로 매대에 전시하고 있는 맥주를 목격했다. 작은 캔인데 3캔 만원의 구성이었고 종류는 7가지 정도 되보였다. 그중에 러시아 울프맥주라는게 3종, 영국 매직락 맥주가 4종이어서 종류별로 두어캔씩 구입했다. 집에와서 생각날때마다 한캔씩 마셔봤는데 맛들이 다 괜찮아 맥평을 언능해야겠다고 생각.. 만 하다가 이제서야 리뷰를 하게되었다. 사실 벼르기만하다가 날을 못잡았는데 엊그제 마트에서 이 맥주들이 상미기한임박으로 캔당 990원씩 할인을 해서 박스떼기로 사서 쟁이는 모습을 목격하고 때는 이때다 싶었다. 물들어왔을대 노 저어라... 근데 한가지 의아한것은 이 맥주의 수입사인 '비어벨트 코리아'는 꽤 많은 맥주를 수입하고 있는 규모있는(내부 사정은 잘모르.. 2021. 1. 29.
[맥평] 애드남스 고스트쉽 시트러스페일에일 ★★★☆ 왠지 이름부터가 범상치않은 포스를 풀풀 풍기는 고스트쉽 맥주! 시골에선 대중적인 맥주 외에는 구하기가 쉽지않아서 궁금했던 맥주인데 작년 언젠가부터 마트에도 4캔 만원으로 들어와 편하게 접할 수 있게 되었다. 때마침 전용잔 행사도 몇차례 진행해 많이 알려진 계기가 된듯하다. 이름에서부터 애드남스? 사무엘 아담스가 연상되어 미국맥주인가 싶었는데 영국맥주이다. 풀네임이 '애드남스 사우스워드 고스트쉽 시트러스 페일에일' 인데 이름에서 보듯 영국의 사우스워드 지역에 있는 애드남스 양조장에서 생산되는 시트러스 풍미를 강조한 페일에일 이다. 일단 잔에 따르면 조밀한 거품이 생성되며 유지력도 나쁘지 않은편이다. 맥주색상은 붉은기가 보이는 짙은 색상이며 약간 불투명해서 왠지 묵직할것 같은 비주얼을 보여준다. 이유는 모르.. 2021. 1. 27.
[맥평] 구미호 피치에일 ★★☆ 2020년도에 우연찮게 복숭아맥주 3종이 출시되었다. 에델바이스피치가 연초에 출시되고 곰표맥주와 구미호피치 2종이 뒤를 이어 거의 동시에 등장했던거 같다. 출시당시에 비교시음을 해보려고 마트갈때마다 찾아서 구해다 놨었는데 하나씩 마셔보기만하고 결국 마지막까지 남아있는 구미호 피치로나마 리뷰를 남긴다. 에델바이스피치는 간간히 보이는거같은데 곰표맥주는 물량이 딸려 찾기가 쉽지않다. 조만간 롯데와 협업으로 물량을 늘린다는 소식이 있으니 나머지 2종 리뷰도 곧 올릴 수 있을거 같다. 잔에 따라보면 탁하면서도 라거느낌이 드는 반투명한 황금빛을 보인다. 거품은 오밀조밀하지만 그리 오래가진 않는듯... 복숭아향이 강하지만 좀더 다른 향긋함이 가미된 향수같은 느낌이 든다. 맛있는 향긋함?이랄까.. 보통 이런 종류의 맥.. 2021. 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