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맥평15

[맥평] 구미호 피치에일 ★★☆ 2020년도에 우연찮게 복숭아맥주 3종이 출시되었다. 에델바이스피치가 연초에 출시되고 곰표맥주와 구미호피치 2종이 뒤를 이어 거의 동시에 등장했던거 같다. 출시당시에 비교시음을 해보려고 마트갈때마다 찾아서 구해다 놨었는데 하나씩 마셔보기만하고 결국 마지막까지 남아있는 구미호 피치로나마 리뷰를 남긴다. 에델바이스피치는 간간히 보이는거같은데 곰표맥주는 물량이 딸려 찾기가 쉽지않다. 조만간 롯데와 협업으로 물량을 늘린다는 소식이 있으니 나머지 2종 리뷰도 곧 올릴 수 있을거 같다. 잔에 따라보면 탁하면서도 라거느낌이 드는 반투명한 황금빛을 보인다. 거품은 오밀조밀하지만 그리 오래가진 않는듯... 복숭아향이 강하지만 좀더 다른 향긋함이 가미된 향수같은 느낌이 든다. 맛있는 향긋함?이랄까.. 보통 이런 종류의 맥.. 2021. 1. 11.
[맥평] 암스텔비어 ★★★☆ 사실 이 맥주는 마트에서 처음 봤을때 디자인이 특별나보이지도 않고 저가맥주 느낌이 들어서 큰 기대는 하지않았었다. 처음 마셨을때도 별 특징이 없이 무난하구나 하는 정도로 인상적이지도 않았던거 같다. 얼마전부터 편의점과 바틀샵 같은 곳에서 6캐만원, 10캔만원으로 획기적인 저가공세로 풀리기 시작하며 주변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실제 구매인증 글들도 많이 보게되었다. 한번은 편의점 의자에서 가볍게 맥주 한잔 하려고 맥주들을 살펴보다가 암스텔을 골라 마셨는데 저가맥주라고 하기엔 맛이 꽤 괜찮은거 같아 놀랐던 기억이 있다. 어떤 면에서 놀랐던지 한번 알아봐야겠다. 잔에 따라보면 일단 라거스러운 투명한 황금빛을 보이지만 좀더 붉고 진한 느낌이 든다. 거품은 일부러 만들어내도 금방 사라지는져 조금 아쉽다. 잔위로 달.. 2020. 12. 29.
[맥평] 구세주 임페리얼 NEIPA ★★★☆ 올해 초에 혜성과 같이 등장한 플레이그라운드의 구세주. 임페리얼 뉴잉글랜드 IPA로 분류되는데, 홉함유량이 높고 진한 색감이 인상적이고 최초로 양조가 시작된 곳(미국 뉴잉글랜드 버몬트주)의 이름을 붙여 뉴잉글랜드IPA라고 한다. 점차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며 새로운 분류를 만들어내게 된것이다. '임페리얼'은 스트롱, 엑스트라, 더블 등과도 비슷한 의미로 고도수를 뜻한다. 이름을 풀어보자면, 고도수의 뉴잉글랜드식 IPA라는 의미인 샘이다. 진한 오렌지쥬스 같은 색깔을 갖고 있어 비주얼만으로도 마시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NEIPA는 비여과방식으로 캔입을 한다는데 선물로 받아서 고이 간직하다 늦게서야 꺼냈는데 진작 알았다면 바로 먹어봤을건데 아쉬운 마음이 든다. 자, 일단 잔에 따르는데 걸쭉하고 진한 색감이.. 2020. 12. 25.
[맥평] 수퍼스윙 라거 ★★★★ 11월 편의점 맥주로 등장한 플레이그라운드 맥주 2종. 빅슬라이드IPA는 미국IPA만 쫓아 찍어내듯 출시되던 국산IPA에 변화의 조짐을 느끼게 해주었다. 그리고 수퍼스윙라거는 워낙 평이 좋아서 기대를 많이 했던 맥주이다. 이떤 맛을 보여줄런지 마셔보자! 잔에 따라보니 라거라고 생각하기엔 약간 탁해보이는 외관에 뭔가 기대감을 갖게 한다. 거품도 오밀조밀하게 생성되며 금방 사그러들지도 않아 만족스럽다. 향을 맡아보면 라거지만 IPA에 지지않을 정도로 홉향이 강하게 다가온다. 이 맥주가 편의점에 모습을 보인 후 플레이그라운드의 홉스플래쉬가 떠오른다는 평들이 많았는데 일단 향으로는 충분히 공감이 갔다. 마셔보면... 어? 라거라고 알고 마셔서 그렇지 그냥 마셨다면 아마 세션IPA 정도로 느꼈을거 같다. 화사한 .. 2020. 12. 20.
[맥평] 부드바르 오리지날 ★★★★ 체코 국민맥주인 필스너 우르켈의 뒤를 잇는 제2의 국민맥주라고 한다. 처음보는 맥주였는데 체코 국민맥주급이라는 평을 보고 궁금해 자동으로 손이 갔다. 이 맥주에는 좀 사연이 있는데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미국 국민맥주인 버드와이저의 원조라는 것이다. 체코 제조사의 이름부터가 BUDWEISER 이다. 1876년 아돌프스 부쉬와 그의 친구들이 체코 여행 중 이 맥주를 맛보고 너무 마음에 들어서 제조법을 연구해 새로운 맥주를 탄생시켰는데 문제는 이 맥주에 체코에서 마셔본 그 맥주의 이름을 그대로 붙여버린 것이다. 안타깝게도 그 당시 원조 체코의 부드바르가 상표권을 등록하지않아 미국이 선점해 상표등록을 해버린 것이다. 원조격인 체코의 제조사측에서는 당연히 반발할 수 밖에 없었고 그 분쟁은 끊임없이 이어져 아직까지도.. 2020. 12. 12.
[맥평] 카이저돔 켈러비어 ★★★★ 사실 이 맥주는 마트에서 본지는 엄청 오래됐지만 볼때마다 왠지 손이 가지않았다. 1리터까리 큰캔인데 뭔가 맥주의 느낌이 없고 분유통이나 가공된 식품의 느낌이 들어서 그랬던거 같다. 언젠가 마트에서 맥주를 보고 있는데 어떤 연세 지긋하신 분이 이 맥주를 사가는걸 보고는 갑작스레 호기심이 들어 구입하게되었다. 1리터짜리 캔이다보니 부담되서 미루고있다가 오랜만에 반지의 제왕 영화를 볼까하다가 이 맥주가 생각났다. 판타지 배경과 켈러비어는 잘어울릴것 같아서였다. (리뷰 당시 사진상태가 안 좋아 최근 사진으로 대체^^) 잔에 따르니 기대했던대로 약간 붉은 기가 감도는 짙은 색상으로 엠버맥주를 연상시킨다. 아쉽게도 거품은 그리 오래가진 않는다. 구수한 향 외에 특징적인 점이 느껴지진 않는데 한모금 마시니 달진 않지.. 2020. 12.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