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579

옥상위 모델이 된 콩이 오후 느즈막히 붉은 하늘빛이 예뻐서 카메라에 담으려고 옥상에 올라갔다가 덩달아 찍힌 콩이사진. 2006. 7. 22.
GPAIN 첫 모임 카메라 기변때문에 쓰고 있던 이탱이를 처분하고 몇일동안 카메라를 갖고 있지않았던 때라 핸드폰으로 찰칵~ 역사적인 GPAIN 첫모임날이다. 훗날 지폐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있다는 미래로부터의 소식.. 흐흐.. 2006. 7. 21.
GPH 현석주 과장 "시련은 하나의 과정일 뿐이다" ⊙ 지금까지 GP2X의 성적표를 공개한다면. 미주와 유럽 등지에 3만대 정도 수출했다. 유럽시장은 현재 환경기준 문제로 인해 약간의 차질을 빚고 있다. 게임 내부의 납 사용 문제이다. 유럽이 기준치가 매우 엄격하기 때문인데 하지만 이 부분도 조만간 해결될 전망이다. 국내에서는 약 천 여대 가량이 팔렸다. ⊙ PSP나 NDS Lite 같은 쟁쟁한 포터블 기기들과 경쟁해야 하는데. 물론 같은 휴대용 게임기로서 경쟁상대는 맞다. 하지만 타겟이 다르다. 우리는 단지 게임만을 즐기는 초심자 보다 어느 정도 게임에 대한 지식이 풍부하거나 게임 개발을 꿈꾸는 사람들, 혹은 얼리어답터들을 타겟으로 하고있다. 실행부분만 보더라도 게임이 담긴 SD카드를 꼽는다고 바로 게임이 플레이 되지 않을 정도로 쉬운 기기는 아니다. .. 2006. 7. 19.
프로슈머 제품 기획,품질개선 '한몫'... '활용론' 대두에 '모시기' 열기 제품에 대해 마니아급 식견을 갖춘 소비자인 '프로슈머(프로듀서와 컨슈머의 합성어)'가 IT(정보기술)기기 업계에서 위상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상품 기획에 아이디어를 내고 제품의 기술적 결함을 밝혀내는 이들의 저력을 품질 개선에 적극 이용하자는 '프로슈머 활용론'이 기업에 큰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최근 프로슈머 10명으로 이뤄진 소비자 평가단 '애니아(&ia)'가 제품 아이디어를 보탠 MP3플레이어 "앤 뮤직 MB(모델명 FM35)'가 출시 한달 만에 1만5000대가 넘게 팔리며 '대박'을 내자 이들 전원에게 노트북 컴퓨터와 LCD모니터 등의 상품을 지급했다. 일본계 PC업체 후지쯔는 프로슈머와 손잡고 개성 만점의 제.. 2006. 7. 18.
홀레인 남작격파! 얼마전에 두번째로 만렙을 찍은 성기사 '홀레인' 힐레인에 이어 남작격파! 기념 스샷^^ 세번째 케릭은.... 어느클래스가 될런지.. 2006. 7. 7.
WOW, 첫 남작격파! 와우를 시작하고 처음으로 갔던 남작. 기념으로 스샷을 남겼다. 지금은 만렙의 본케이지만 부케인 성기사 '홀레인'에게 주전자리를 뺏아긴.. ㅋㅋ 2006. 6. 28.
6/24 스위스전 의 비밀 하도 열불받아서 억울한 맘에 작업한건데 자주 가는 사이트에다 올려놨더니 방송사 실수인지 알고 방송사만 욕하더라는... ㅡㅡ; 거기다 대고 차마 내가 만든거라고 말하기엔 너무 늦은 상황; 걍 모른척했다 ㅡoㅡ 2006. 6. 28.
스위스전 응원의 열기 12시경 시청. 응원의 열기를 직접 몸으로 느껴보고자 시청앞으로 향했다. 경기시작 4시간 전 이였지만 이제 곧 시작할꺼마냥 열광의 도가니. 더 지체하다가는 빠져나오기 힘들거같아서 일찌감치 빠져나왔는데도 가장자리까지 나가는데 꽤나 힘들었다. 힘겹게 빠져나와서는 근처 계단에 좀 앉아쉬었다. 그 수많은 사람들이 서있는 길바닥은, 평상시라면 잠시라도 서있을 엄두도 못낼 넓다란 도로였다. 꾸역꾸역 몰려든 인파로 그 검은 바닥이 점점 줄어가는것을 뒤로하고 원래의 목적지인 용산CGV로 가기위해 지하철에 올랐다. 용산CGV에 도착. 시청보다는 조금은 안정된? 분위기여서 편하게 경기를 관람했다. 골이 터지면 열광적인 분위기를 카메라에 담아보고자 잔뜩 노리고있었는데 결국 셔터 누를 기회가 없었다. ㅠㅠ 아래 사진은 경기시.. 2006. 6. 24.
큐빅(루빅스 큐브) 맞추기 루빅스 큐브를 풀기 위해서는 수학 문제 풀이와 같이 특정한 공식이 필요합니다. 루빅스 큐브는 우리나라에는 1980년에 소개가 된 장난감으로서,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학의 상업 미술과 건축학 교수인 Erno Rubik 교수가 개발한 것입니다. 이 장난감은 처음에는 학생들에게 3차원의 개념을 이해시키기 위하여 1975년에 개발되었다고 합니다. 이 큐브는 한번 흐트러 놓으면 특별한 공식을 도입하기 전에는 인간의 감각으로는 절대로 다시 맞출 수가 없습니다. 이 단순한 장난감에서 나올 수 있는 조합이 무려 43,252,003,274,489,856,000개나 되기 때문입니다. 이 웃기지도 않는 장난감으로 인해서 전세계가 떠들썩 했었는데, 빨리 맞추기 세계 대회(13초가 세계 기록)도 자주 열렸었습니다. 물론 특정한 .. 2006. 1. 24.